당근마켓

눈물이  나도록 살아라     ...

이미지

프로필

맑은누리
맑은누리
계양구 작전동
매너온도
44.2°C

눈물이  나도록 살아라
   
      
영국에 살던
두 아이의 엄마
샬롯 키틀리가
세상을 떠났습니다.    
    
향년 36세,
대장암 4기 진단후
간과 폐에 전이되어
25회 방사선 치료와
39번의 화학 요법
치료도견뎌냈지만 끝내...     
    
그녀가 남긴 마지막
블로그 내용을 소개합니다~~     

   
"살고 싶은 나날이
이리 많은데....
저한테는 허락하지 않네요.

내 아이들
커가는 모습도 보고 싶고

남편에게
못된 마누라도 되면서
늙어보고 싶은데,

그럴 시간을 안 주네요.   
 
살아보니 그렇더라고요.

매일 아침 아이들에게
일어나라고, 서두르라고,
이 닦으라고 소리 소리지르는
나날이 행복이었더군요.    
    
살고 싶어서....
해보라는 온갖 치료
다 받아봤어요.

기본적
의학 요법은 물론ᆢ
기름에 절인 치즈도 먹어보고
쓰디쓴 즙도 마셔봤습니다.
침도 맞았지요. 

그런데
아니더라고요.

귀한
시간 낭비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장례식 문제를
미리 처리해 놓고 나니

매일 아침 일어나
내 아이들 껴안아 주고
뽀뽀해 줄 수 있다는게
새삼 너무 감사하게 느껴졌어요.         

얼마 후 나는
그이의 곁에서 잠을 깨는
(awake next to him)
기쁨을 잃게 될 것이고

그이는 무심코
커피잔 두 개를 꺼냈다가
커피는 한 잔만 타도 된다는 사실에 슬퍼하겠지요.   
 
딸 아이
머리 땋아줘야
(Plait her hair) 하는데..,

아들 녀석 잃어 버린 레고의
어느 조각이
어디에 굴러 들어가 있는지는
저만 아는데 ...

그건 누가 찾아줄까요....
    

6개월 시한부 인생을  부여받고 22개월 살았습니다.

그렇게
1년 보너스로 얻은 덕에
초등학교 입학 첫날
학교에 데려다 주는 기쁨을 품고
갈 수 있게 됐습니다.     
   
녀석의 첫 번째 흔들거리던
이빨이 빠져 그 기념으로
자전거를 사주러 갔을 때는
정말 행복했어요.   
  
보너스 1년 덕분에
30대 중반이 아니라
30대 후반까지 살고 가네요.

중년의 복부 비만 이요?
늘어나는 허리둘레

그거 한번
가져봤으면 좋겠습니다.   
   
희어지는 머리카락 이요?  
그거 한번
뽑아봤으면 좋겠습니다.
 
그 만큼
살아남는다는 얘기잖아요.
 
저는 한번 늙어보고 싶어요.     
    
부디 삶을 즐기면서 사세요.

두 손으로
삶을 꼭 붙드세요    
 
여러분이 부럽습니다."     

(프랑스 작가 알베르 카뮈)
눈물이 나도록 살아라

우리는
정말 감사해야 합니다^^ 

이렇게
살아 숨쉬고 생활하니깐요.  
 
오늘은
어제의 누군가가
그렇게 살고 싶어했던
하루입니다.

∙ 조회 205

댓글 14
3

맑은누리
스카이
부평구 갈산동

그런마음으로 잘버틴 오늘 하루도 지나가네요~맘이 찡한 글 잘 되새이면.... 낼하루도 감사의 하루 보내렵니다!^^

맑은누리
맑은누리
계양구 작전동
작성자

살면서
사연 없는 사람없고
아품 없는 사람 없습니다.

알아 있음에
아품도, 슬품도 느끼고

살아 있음에
볼 수 있고, 사랑할 수 있고

살아 있음에 느낄 수 있는 감정들...

그저 살아 있음에 감사해야지요.

그 누군가는 느낄 수 없을 그런 행복한 하루 되세요.

맑은누리
진짜당근이지(탈퇴)

어느 누군가에겐 그렇게 소중하고 간절한 하룬데
나는 이 귀한하루의 마무리를 속상함으로 맺고 있네요
눈물 나네요
이글이 슬픈건지
내맘이 아픈건지.

맑은누리
맑은누리
계양구 작전동
작성자

아푼 마음으로 보지마세요.
누구나 고난과 역경 하나씩은 다 가슴에 품고 살고 있습니다.

이렇게 남모를 사람들에게 위로받고 상처를 치유 받을 수 있다는게 얼마나 다행인가요.
네가 나를 어떻게 알아?
하는 생각도 들 때도 있지만 따뜻한 말 한마디 한마디가 내 상처를 덧나게 하지는 않습니다.

세상이 심각하다는 생각은 지극히 나의 주관적인 판단이고 웃음 띤 이들과 자연스럽게 동화되면 나도 반쯤은 행복을 찾지 않을까요?
수다가 필요한 시점 같습니다. ~~^^
행복한 오후시간 보내세요.

맑은누리
사이다
계양구 작전동

아..정말 가슴아픈 글이네요.. ㅠ
하루하루 감사하며 살아야겠어요..
오늘을 마감하는 이 시간..
샬롯 키틀리의 간절한 삶의 의지를 생각해봅니다..

그토록 부여잡고 싶었던.........!!

맑은누리
맑은누리
계양구 작전동
작성자

우리는 지금 행복에 겨운 투정인 지도 모르겠습니다.
저렇게 삶을 부여잡고 싶어 몸부림 치는 사람도 있는가 하면 자기에 주어진 아주 특별한 삶도 값어치 없게 보내는 우리도 있습니다.
생각을 달리하면 여태껏 보이지 않았던 새로운 삶이 보입니다.
인간은 어리석다 하지만 생각하고 행동하고 자각하는 묘한 동물이지요.
이 순간 순간도 소중한 시간,
행복하게 보내셔요.

1
맑은누리
우렁각시
계양구 계산2동

범사에 감사하라는 말을 가슴 깊이 새기고 살아야겠습니다ㆍ

맑은누리
연두랑
계양구 작전1동

몇년전 남편에게 안식년같은
짧은 휴식이 생겻을때
유럽여행 준비하면서
아웃도어 매장에 간적이
있지요

나는 원래 사계절이
레깅스에 스커트라
바지란건 잘 안 입는터라

날더러 춰서 옷을 사야니
안입는다니 실갱이하다
결국 남편 자켓만 사고
계산하려는데

매장 사장님이
부럽다고
두분이 다닐수있어서
좋겠다며

그 이야기에
저두 그때 깨달은바
우리에게 아무렇지 않은 일상이
누군가에게 가져보지 못한
시간이겠구나

우리부부는 달라도
너무 달라서 맞추기 힘들었는데
그때 이후로
되도록이면 맞춰보려고
노력하며 지냅니다

소중한 사람과 함께하는 일상은
상대가 만드는게 아니고
내가 노력해야 하는것임을

1
맑은누리
진짜당근이지(탈퇴)

소중한 사람과 함께하는 일상은
상대가 만드는게 아니고
내가 노력해야 하는것임을.

이 말씀 맘에 새깁니다~

1
맑은누리
연두랑
계양구 작전1동

그러니
저 상대도 노력이란건 해줘야
들 괘씸한데요

노력 안 해준다 싶은 맘
생기면
치사한 방법으로 복수를 합니다

지 돈으로 펑펑쓰고다니고
ㅋㅋ

사실 타격이 젤 먼져
내게로 오는 방법이라
비추입니다 ㅋㅋㅋ

1
맑은누리
맑은누리
계양구 작전동
작성자

복수, 복수는 비추ㅋㅋㅋ
그것은 결국 내 업보로 돌아오는 법.
그래도 연두님은 부군과 같이 여행도 많이 다니시고 거의 90%이상은 행복한 삶을 사시는 분 같은 느낌?
여행이란 참 묘해요.
잊혀져 있던 추억을 소환하고 가슴속에 맺혀있던 힘들다는 잠재의식을 훌훌 털어버리고...
마치 그때 그 순간은 새 삶을 찾은 기분같아요.
하시는 댓글들...
따뜻함이 묻어있는 댓글들 누군가는 감사히 받아들이고 있을겁니다.
오늘도 범사에 감사드리는 하루가 되셔요.

1
맑은누리
연두랑
계양구 작전1동

그 유럽에서
마누라를 국제미아 만들뻔 한건
안 비밀

아주
식겁한 경험하고
다시는 저 남자랑 여행(외쿡)
안 가리;;

또 가자고 하면
시원하게 퇴짜를 놔주마
하고 버르는데
코로나 ㅋ

맑은누리
맑은누리
계양구 작전동
작성자

전...
믿으실 지 모르겠지만 제주도 아직 저에게는 미지의 세계 ㅋ
해외는 영국 그리고 가까운 일본
달랑 두군데 다녀왔습니다.
작년 봄인가 일정잡고 여권갱신도 해 놓았는데 코씨 때문에 몬갔어요.
제주 외에는 기억이 가물가물 할 정도로 많이 다녔는데...
여행을 다니면서 느낀 점은 모두가 친절하고 착한 사람들만 있다는 것.
저만의 느낌인가요?
아마도 영행이란게 마음을 정화시키는 듯.

맑은누리
연두랑
계양구 작전1동

우리 나이되면
슬슬 직장도 덜 눈치보게 되고
살림에서도 놓여나니
젤 먼저 하는게 여행이잖아요

여행때 모두 친절을 느낀건
맑은누리님이 일상에서 놓여난
그 프리한 감정때문이지 싶네요

1

지금 당근마켓 앱을 다운로드하고
따뜻한 동네생활을 경험해보세요!

당근마켓 인기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