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근마켓

다운로드

App Store
App Store
Google Play
Google Play
추천 자전거 홍대 쇼파 죽전 치과 부산 책상 인천 노트북 잠실 냉장고

중고거래


ps4 상태 좋은거 게임 시디와 조이스틱 팝니다

블루투스 게임패드 조이스틱 팔아요.
더보기

동네정보



성장기에 어떤운동이 좋을까요?
성장기에 어떤운동이 좋을까요? 짐네스틱이란? 유아 짐내스틱 첫걸음 아이에게 처음 어떤 운동을 가르칠지 고민된다면 주목하자. 신체 밸런스를 잡아주고 몸을 자유자재로 움직일 수 있는 짐내스틱을 소개한다.  >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메이저리그 야구선수 추신수의 딸이 옆으로 손을 짚고 돌거나 물구나무 서는 연습하는 걸 보고 어떤 운동을 시켰는지 궁금해한 사람들이 많다.  ‘짐내스틱’이란 운동인데 한마디로 매트나 곤봉 등 기구를 이용한 체조를 말한다. ‘체조’ 하면 주로 맨손체조를 떠올리지만 짐내스틱은 기계체조이다.  우리나라에서는 기계체조가 힘들고 어렵고 위험한 3D 스포츠로 알려진 탓에 대중화되지 못했는데 리듬체조, 아크로바틱, 에어로빅(생활체육) 등 역시 기계체조에 뿌리를 두고 있다. 미국이나 캐나다에서는 방과 후 활동으로 대부분 짐내스틱을 배운다.  우리나라에 태권도장이 많은 것처럼 미국이나 캐나다, 일본 등에는 짐내스틱 클럽이 많다. 체조 종목 자체가 대중적으로 인기가 높기도 하지만 체조의 효과와 중요성을 이미 알고 있어 아이가 어릴 때부터 배우게 하기 때문이다. 짐내스틱의 장점과 커리큘럼을 알아봤다. 짐내스틱, 정체가 궁금하다! 체조는 몸이 휘청거리고 중심을 잡기 어려울 때 스스로 몸을 컨트롤해 착지하도록 신체 밸런스를 잡아주는 운동이다.  부모 눈에는 아이가 공중에서 빙글빙글 도는 게 위험해 보일 수 있지만 그 단계에 도달하기까지 아이는 교사의 지도에 따라 몸 움직임을 연습하며 몸의 중심인 코어(Core) 근육을 단련한다. 유도나 합기도에 낙법이 있다면 체조에는 ‘착지’가 있다.  이때 코어 근육이 잘 발달되면 신체 밸런스가 흐트러져도 금세 바로잡을 수 있다. 물론 제대로 착지하지 못하면 무릎과 발목을 다칠 수 있으므로 꾸준히 연습해야 한다. ‘모든 스포츠의 기본은 체조입니다’라는 대한체조협회 홈페이지의 인사말처럼 체조는 신체 밸런스를 잡아주며 근력을 키우는 데 도움이 된다. 또한 체조를 배우는 과정에서 운동감각을 익힐 수 있다.  흔히 운동감각은 선천적으로 타고난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은데 어느 정도는 맞는 말이지만 후천적인 노력으로도 충분히 기를 수 있다. 가령 축구 경기를 할 때 골대를 앞에 두고 스트라이커는 골을 넣기 위해 몸을 어떻게 움직일지 순간적으로 빠르게 결정하고 실행해야 한다.  이때 운동감각이 뛰어난 선수는 이를 재빨리 판단해 상대를 따돌리고 골을 넣을 수 있다. 같은 이유로 스노보드 선수나 야구 선수 등 다른 종목의 스포츠 선수들 또한 기본적인 운동감각을 기르기 위해 따로 체조를 배우는 경우가 많다. 어릴 때 짐내스틱을 배우면 좋은 이유 아이가 걷고 뛰어다닐 수 있게 되면 몸을 더 많이 움직이고 큰 동작을 취하고 싶어 한다. 하지만 자칫 다칠까 봐 말리는 부모가 대다수. 이때 전문 기관에서 체계적으로 운동을 배우면 아이의 신체 발달뿐 아니라 스트레스 해소에도 효과적이다. 짐내스틱은 백일 된 아기도 부모와 함께 배울 수 있다. 유아 짐내스틱 전문 교사가 아이를 다칠 염려 없이 안전하게 운동시키는 기술을 부모에게 알려주기 때문.  프로그램에는 베이비마사지도 일부 포함되지만 주로 아이의 팔다리 관절을 움직이는 동작으로 구성되어 이를 보조하는 부모의 역할이 중요하다. 만 4세 이하 유아를 대상으로 한 짐내스틱 프로그램은 놀이 활동으로 진행한다.  이 연령의 아이들은 호기심이 왕성해 눈에 보이는 것을 직접 손으로 만져보고 싶어 하는데 교사의 지도 아래 아이들이 체육관 안에 있는 운동기구를 자유롭게 만져보며 흥미를 갖도록 유도한다.  에어매트나 스펀지 매트를 직접 만져보거나 누워서 뒹굴어보고 뛰어보며 푹신푹신한 촉감을 느끼는 것 자체가 아이에게는 새로운 경험이다. 특히 트램펄린은 아주 좋은 놀이기구이자 운동기구다.  처음 트램펄린 위를 걸으면 바닥이 흔들리고 쉽게 미끄러져 당황하지만 뛸 때마다 통통 튀어 오르는 재미를 느끼면 더없이 즐거워한다. 또 순발력과 유연성, 근력, 지구력 등을 골고루 기르고자 장애물을 점프해서 넘거나 늑목에 올라가 오랫동안 매달리는 연습도 한다.  공감각을 기르기 위해 회전하는 연습을 하는데 어느 정도 익숙해지면 넘어지더라도 반사적으로 머리를 보호하게 돼 다칠 위험성이 적다. 유아 짐내스틱은 일반 유아체육과 달리 개인적인 운동이다. 보통 태권도를 배우면 20~30명이 같은 시간에 수업을 받지만 짐내스틱은 소수 정예 수업을 지향한다.  운동을 하면 때로는 한두 명씩 앞에 나와 많은 이들의 시선을 받으며 배운 걸 선보일 때도 있는데 내성적이거나 소극적인 아이는 사람들 앞에 나서는 걸 어색해하기도 한다.  이때 모두가 보는 앞에서 지적이라도 받게 되면 도전하는 데 두려움이 생기기도 한다. 하지만 짐내스틱은 앞에 놓인 과제를 각자 순서대로 해결하는 데 목적이 있다.  처음이라 잘 못하더라도 한 명 한 명 신경 써서 자세를 바로잡아줘 내성적이거나 소극적인 아이도 어렵지 않게 즐길 수 있다. 또 스스로 반복하고 수행하며 하나하나 단계를 밟아나가므로 다른 운동보다는 경쟁적 요소가 적다.  무엇보다 중요한 점은 아이가 실패를 하더라도 계속해서 시도하는 것이다.  처음에는 낯선 운동기구나 자세 취하는 걸 어려워하지만 이 또한 하나의 모험이 된다. 정확한 자세가 아니더라도 비슷하게 따라하며 아이들은 성취감을 느끼고 계속 시도하면서 내면의 근력을 더욱 단단하게 다질 수 있다.   -> PLUS TIP 유아 짐내스틱, 어떻게 배울까? 우리나라에서는 짐내스틱을 배울 수 있는 곳이 수도권 지역 외에는 많지 않은 게 현실. 유아 짐내스틱 평균 수강료는 주 1회 1시간 기준으로 한 달에 12만원 정도이다. 주로 만 5세부터 초등학교 저학년까지, 남아보다는 여아가 많은 편이다.  요일과 시간대별로 마루운동이나 뜀틀, 평균대, 철봉, 기초근력훈련 등을 배우는데 평균적으로 6개월 정도 꾸준히 운동하면 물구나무 서기도 가능하지만 아이들마다 배우는 속도가 다르므로 무리해서 시키지는 않는다.  근처에 짐내스틱을 배울 곳이 없다면 엄마 아빠가 직접 운동을 알려주는 것도 좋다. 집에서 부모가 먼저 스트레칭을 하거나 팔굽혀펴기 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아이가 따라하게 하는 것.  바닥에 푹신한 매트나 이불을 깔고 그 위에서 앞구르기를 하거나 물구나무서기를 하면 중력의 영향을 거꾸로 받아 혈액순환이 잘되어 집중력이 향상되고 원활한 배변활동에도 도움이 된다.  단, 아이가 넘어져 다치지 않도록 다리를 들어 올리고 내릴 때는 부모가 옆에서 도와주자. 집 외부의 운동기구를 이용하는 것도 좋은데 트램펄린이 있는 실내 놀이터에서 점프를 하거나 동네 놀이터 철봉에 매달리게 하면 된다.  단, 아이에게 유튜브 영상을 보여주고 그대로 따라하게 하는 건 절대 금물. 전문 교사에게 배우지 않은 상태에서 동작을 따라하면 크게 다칠 수 있으므로 주의한다. https://www.smlounge.co.kr/best/article/38341

정자1동

-

Watch count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