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근마켓

다운로드

App Store
App Store
Google Play
Google Play
추천 잠실 냉장고 부산 책상 키즈카페 화분 죽전 치과 홍대 쇼파

중고거래

더보기

동네정보



자녀가 손흥민,메이저리그야구, BTS를 좋아합니까?그런데 공부를 잘안합니까^^
자녀가 손흥민,메이저리그야구, BTS를 좋아합니까?그런데 공부를 잘안합니까^^ 또는 메이저리그야구, 해축(해외축구, 손흥민이 속한 영국 프리미어리그 등)을 좋아합니까? 그렇다면 해당 영문기사를 읽히면 됩니다. 우리 영어공부가 열이면 여덟, 실패하는 이유는 영어를 [공부로] 해서입니다. 영어는 언어이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재미있게 해야합니다. 다음은 노엘갤러거의 토튼햄 관련 언급기사입니다. "Tottenham? Sorry who? Spurs? Who are they? The best thing about Tottenham is their stadium, which is amazing." 재미있는것은 손흥민을 언급한적이 없는데 언급했다고 오보를 냈네요, https://sports.v.daum.net/v/20190807094247450?f=m '맨시티 광팬' 갤러거, "맨유는 라이벌 아니고, 손흥민은 누군데?" 영국이 낳은 세계적 록 그룹 오아시스의 리더였으며 맨체스터 시티 광팬으로 유명한 뮤지션 노엘 갤러거가 맨체스터 시티의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자신했다. 그런가 하면 리버풀·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등 인근 라이벌 클럽의 팬들이 울컥할 만한 말을 남겨 시선을 모았다. 갤러거는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와 인터뷰에서 “이번 시즌 4연패를 달성할 수 있으리라 본다. 우리(맨체스터 시티)에게 범접할 만한 팀은 없다”라고 운을 뗀 후, “리버풀은 역사상 최고의 시즌을 보냈으면서도 2위를 했다. 그게 너무 재미있다. 리버풀 뿐만 아니라 어느 팀도 우리를 추격할 수 없으리라 본다. 호셉 과르디올라 감독이 우리 팀에 머무는 한 계속 우승할 수 있을 것이다. 리버풀과 스무 번 붙으면 열여덟 번은 이기고 두 번은 비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토트넘 홋스퍼 등 다른 라이벌 클럽에 대해 비아냥거리는 말을 쏟아냈다. 갤러거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더는 우리의 라이벌이 아니다. 지난 시즌 한 30분 정도 라이벌이었던 것 같다”라고 말했으며, “토트넘? 소니(손흥민)가 누군가? 토트넘이 가진 가장 좋은 장점은 바로 경기장이다. 그건 정말 놀랍다”라고 말했다. 다음은 류현진 관련기사입니다. [if it weren't for]라는 자주 쓰는 표현이 보이네요 기사를 쓴 칼럼니스트 마이클 클레어는 다저스가 이번에 30년 무관의 불명예를 벗어던질 수 있는 가능성과 당위를 설명하며 '다저스는 팀 평균자책점 전체 1위다. 커쇼는 여전히 역대 최고의 좌완투수다운 피칭을 하고 있다. 그게 아니더라도 올시즌 슈퍼스타의 면모를 뽐내고 있는 류현진을 제외하면 그는 여전히 최고의 좌완투수(Or he would be the greatest left-hander in the game if it weren't for his teammate Hyun-Jin Ryu, who has turned this season into his superstar breakout campaign)'라고 적었다. 커쇼를 최고의 위치로 논함에 있어 류현진을 끌어들인 것이다. 다음은 방탄소년단의 미국 시티필드 공연 기사입니다. The bulbs cost $57. In the hours before the versatile K-pop maximalists in BTS took the stage at Citi Field on Saturday night, fans were lining up by the thousands at stands throughout the Queens stadium, laying out not-insignificant amounts of cash for branded light sticks the shape of microphones and the size of Big Gulps. Once in their seats, or out on the field, they held the lights — called Army bombs — aloft for the duration of BTS’s two-and-a-half-hour show, waving them in time with the music as various patterns were triggered via Bluetooth, turning the crowd into an ever-shifting sea of color. 57달러. 응원봉 한 개의 가격이다. 그러나 지난 토요일 밤 열린 맥시멀리스트 케이팝 그룹 방탄소년단의 콘서트가 열린 퀸즈의 시티필드에서는, 공연에 앞서 마이크 모양을 한 특대 사이즈 음료수 컵(Big Gulp) 크기의 이 응원봉을 구매하려 결코 적지 않은 돈을 선뜻 내는 수 천 명의 팬들로 장사진을 이룬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좌석이나 스탠딩 구역에 이미 자리를 잡은 팬들은 이 응원봉(아미 밤이라 불린다)을 두 시간 반에 달하는 공연 시간 내내 높이 들고 음악에 맞춰 흔들었다. 응원봉은 블루투스 제어 기능으로 시시각각 여러 조명 패턴을 보여주면서 관객석을 끊임없이 바뀌는 빛의 바다로 탈바꿈시켰다.   ------------------ 자연스레 영어문장을 익히게 되겠죠? 저같은 경우는 문학을 좋아하고 헤밍웨이를 좋아해서 헤밍웨이 영어본 소설을 읽었죠. 탁월한 짧은 단문체에 매료되고 영어실력은 쑥쑥 늘었죠. 그런데 영문을 그대로 읽자면 제대로 해설이 없으면 괴롭고 막막하죠. 여러분과 여러분의 자녀의 길잡이가 되어드립니다. 방법은 매주 3번(월수금, 또는 화목토) 영문기사를 카톡이나 문자로 전송합니다. 그리고 전화로 해당내용을 주1회 정리해줍니다. 내용전송만 받을경우 회당 10000원×12=월12만원입니다. 해설통화를 추가할경우 12만원에 20만원 추가되어 32만원입니다. 연락주십시오^^

방배동

120,000원

Watch count 2








더보기